판문점 선언 1주년, 남북 주민들 반응은?

등록일 2019.04.26

진행: 라디오현장 시간입니다. 내일 4월27일은 1년 전 판문점에서 남북 정상이 만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선언했던 날입니다. 1년이 지난 지금, 평화의 전제 조건인 비핵화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졌고, 북한 당국은 한국에 대한 비난과 위협을 재개했습니다. 남북관계는 진척되지 못하고 불안한 상태에 있는데요,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은 한국 국민들과 탈북민의 생각을 임지현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지난 해 4월 27일, 12년만에 만난 남북 정상이 서명한 판문점 선언문의 첫 줄입니다. 그 후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 기초해 이산가족 상봉에 이어 개성에 공동연락사무소를 개소하며 대화를 이어나갔습니다. 동해선과 경의선의 철도, 도로 연결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조사사업을 진행했고, 총부리를 맞대던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해 시범적으로 감시초소 일부를 폭파했습니다. 체육, 문화, 군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지난해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을 전후해 본격적인 대외관계 개선에 나섰습니다. 중국과 4차례 정상회담을 했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두 차례 회담을, 이번주에는 푸틴 러시와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진행했습니다.

하지만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북한의 태도가 바뀌고 있습니다. 한동안 중단했던 한국과 미국에 대한 비난과 위협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어제 열린 북러 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미국의 태도에 좌우될 것”이라며 “모든 상황에 대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년 전 판문점에서,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을 다짐했던 남북 정상의 말이 무색해졌습니다.

한국 국민들은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은 지금, 남북관계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요. 대학원생 최성후씨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최성후: 초기에는 남한에서 북한쪽으로 문화 교류도 많이 있었는데 최근에 들어서는 약간 냉랭한 분위기가 있어서 많이 아쉽습니다. 앞으로 서로 큰 노력이 아직까지도 없어보여서 앞으로 큰 기대는 없습니다. 그러나 이제 문화적인 교류가 가장 쉽게 이뤄질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문화적인 교류와 학술적인 교류가 같이 이중적으로 이뤄져야한다고 생각합니다.

최성후 씨는 남북관계가 좋지 않지만, 비정치적인 문화 교류는 계속 이어가길 기대했습니다. 

언론계에 종사하는 김명진씨는 남북 관계에 대해 지난 1년 동안 남북이 아닌 주변국에 의해 휘둘리는 주객전도의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는 남북이 뚜렷한 주관을 가지고 더 화합해야 한다는 주문을 한  주민도 있었습니다.

한국에 정착한 탈북민은 최근 한반도 정세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요? 2년전 탈북한 김선영(가명, 2017년 탈북)씨는 북한이 경제난 때문에 대립 상태를 오래 가져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탈북민: 이건 일시적일 걸요? 아마. 왜냐하면 북한이 지금 경제난이 엄청 심해요. 김정일일 때 고난의 행군 못지 않게 기아에 허덕이고 있어요. 경제봉쇄 당하니까. 북한 경제 상황이 말이 아니에요. 지금 엄청 어려워요. 이게 냉전 시대가 얼마 가지 못한다는 거예요.

4.27 판문점 선언 당시만 해도 당장 통일이 될 것 같아 너무 좋았었다고 회상한 김선영 씨는 앞으로 한반도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낙관했습니다. 경제난을 극복하고 싶어하는 북한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오래 가져가지 못할 것이라는 판단 때문입니다.

전 전세계의 눈과 귀가 집중했던 4.27 남북정상회담, 1년을 맞은 지금 비핵화 문제에 대한 입장 차이로 긴장이 감돌고 있습니다. 북한 주민들은 제재가 풀리고 경제 사정이 나아지길 기대하고 있고, 한국 주민들은 핵위협이 사라지고 한반도에 평화가 깃들길 바라고 있습니다. 판문점 선언 1주년을 맞아 남북한이 다시 머리를 맞대고 평화와 번영의 길을 모색해 나가길 기원합니다.

지금까지 임지현이었습니다.

댓글 (총 0 개)
 
덧글 입력박스
덧글모듈
0 / 1200 bytes